CMM Admin

언론 보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기독상조회 창립 기자회견 
“가입자 4만여명으로 비약적 발전 …저렴한 비용으로 의료대책 제공”


180740147.jpg

(기독상조회 관계자들이 19일 둘루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 자리에 섰다. 왼쪽부터 이명오 부회장, 박인덕 부회장, 박도원 회장, 이연태 동남부 지부장, 위화조 홍보부장)


‘오바마케어’ 제도의 핵심 조항이 폐지되고, 조지아 정치권이 메디케이드 확대를 둘러싸고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의료비 대책을 고심하는 한인들이 꾸준히 기독상조회의 문을 두드리고 있다.

기독상조회 관계자들은 19일 둘루스에서 기독상조회의 창립 배경과 운영 상황을 설명하는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상조회측은 기독상조회 모체인 로고스선교회 창립 40주년을 맞아 작년부터 전국 주요 도시를 돌며 간담회를 갖고 있다. 

로고스 선교회 창립자, 기독상조회 회장이자 1981년부터 시카고를 기반으로 기독교 주간지 ‘크리스천 저널’을 펴내고 있는 박도원 목사는 “1990년대 중반 우연한 계기로 기독상조회를 설립하게 됐다”고 말을 시작했다. 

박 목사는 “미국 잡지를 번역하는 일을 많이 했는데, 메디셰어라는 단체의 크리스천 의료비 나눔 사업이 흥미로워 기사로 다뤘다”며 “의료보험에 가입할 엄두를 내지 못하던 한인들의 문의가 빗발쳤고, 우여곡절 끝에 한인 의료 상조회를 설립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기독상조회는 1996년 설립 이후 주로 목회자와 교인 등 1천여 명 정도의 회원으로 운영되었지만, 오바마케어 전면 시행을 계기로 4만여 명으로 확대되며 비약적으로 성장했다.

오바마케어는 전 국민이 의무적으로 사보험에 가입하도록 유도하는 대신, 보험회사들은 기존 질병을 가진 사람의 가입 신청을 거부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와 관련, 기독상조회는 보험 가입 의무에 대한 종교적 예외를 인정받았고, 최저 한달 40달러의 회비는 보험 미가입 벌금보다도 저렴했기 때문에 가입자가 급증했다.

하지만 2017년 시행된 건강보험 미가입 벌금 조항이 폐지되면서 상황이 조금 달라졌다. 상조회의 위화조 홍보부장은 그럼에도 불구, “상조회의 장점은 여전하다”고 주장한다. 특히, “조지아주에서는 메디케이드 확대가 이뤄지지 않아 수많은 중저소득층 주민들이 의료비 사각지대에 놓여있다”고 지적했다.

위 부장은 기독상조회가 “가입자를 차별할 수 있는 의료보험처럼 운영된다”고 설명했다. 기독상조회는 건강검진을 통해 중대한 질병을 가지지 않았다는 것을 증명하고 흡연과 음주를 하지 않는 기독교 신자들만 가입할 수 있어서, 애초에 회원당 평균 의료비 자체가 일반 보험보다 현저히 낮다는 것이다.

박 목사는 “진짜로 의료비가 나오냐, 몇십달러의 회비로 운영이 되느냐는 질문을 많이 받는다”며 “기독상조회는 창립 22년째이고, 오바마케어 시행도 4년이 지났다. 그동안 회원들에게 쌓은 신용이 그 답”이라면서 “젊은 분들 중에는 한달 40달러의 브론즈 플랜을 이용 하다가 결혼과 동시에 골드플러스로 업그레이드 하는 분들이 많다. 4번의 출산 비용을 도와드린 가정도 있다”고 말했다.

이연태 동남부 지부장은 “미국 내 개인 파산의 60% 이상이 의료비용과 관련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있다. 병원비가 비싼 미국에서 살면서 의료비 대책은 꼭 필요하다”며 “모든 의료비 지원이 현금으로 이뤄지므로 의사나 병원, 심지어 외국에서 발생한 의료비도 지원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출처: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698670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7 (CMM 인터뷰) CMM, 1년 내내 언제든 가입 가능해 file 2020.02.07 828
36 (LA 한국일보) - 50명의 직원들이 전과정 한국어로 도와드려요” file 2019.11.15 543
35 (LA 한국일보) - 한인들 건강증진 위해 의료비 나눔 사역 file 2019.11.15 311
34 (New York 한국일보) - CMM 가입해 벌금 피하고 의료혜택도 받으세요 2019.03.07 1218
33 (애틀란타 KTN) 2/19/2018 - 벌금 관계없이 의료비 대책 마련 필요 file 2019.03.05 483
32 (애틀란타 라디오 코리아) 2/19/2019 - 의료 대안 서비스 기독 의료 상조회 file 2019.02.20 618
31 (애틀란타 한국일보) 2/19/2019 - 어느 병원이든 치료받은 비용 지원해 드립니다 file 2019.02.20 433
» (애틀란타 중앙일보) 2/19/2019 - 오바마케어 가입 의무 폐지 됐어도 기독상조회 장점 여전 file 2019.02.20 566
29 (DKNET 달라스 한인 방송국) 시크릿 2018년 2월1일 –기독의료상조회 file 2019.02.06 205
28 (시카고 교차로) 2018 12월 25일 - 23년간 회원 4만여명…“저렴한 회비로 다양한 혜택" file 2019.02.06 239
27 (LA 한국일보) 2018년 12월 21일 - 전 세계 어디든 치료 받은 비용 돌려드려요 file 2019.02.06 295
26 (LA 한국일보) 2018년 12월 21일 - “50년 목회사역… 의료비 나눔 가장 큰 보람” CMM 기독의료상조회 대표 박도원 목사 file 2019.02.06 339
25 (LA 기독일보) 2018년 11월 15일 - CMM 기독의료상조회, 혜택 서비스 확대해 file 2019.02.06 464
24 (LA 크리스천비전) 2018년 10월 26일 - 선교와 구제및 의료비나눔 사역에 앞장 file 2019.02.06 191
23 (뉴욕 기독일보) 2018년 9월 29일 - 기독의료상조회, 가입 성도 4만명으로 성장…혜택 및 서비스 확대 file 2018.10.01 467
22 (뉴욕 미주크리스찬 타임즈) 2018년 9월 27일 - 기독의료상조회 회원 혜택 및 서비스 확대 file 2018.09.27 481
21 (뉴욕 기독뉴스) 2018년 9월 25일 - 기독의료상조회 박도원 목사, 박인덕 사모 인터뷰 file 2018.09.27 385
20 (아멘넷) 2018년 9월 24일 - 박도원 목사 “자녀위한 싼 보험찾다 기독의료상조회 시작” file 2018.09.26 500
19 (뉴욕 한국일보) 2018년 9월 25일 -기독의료상조회 의료비 나눔사역 미 전역확대 file 2018.09.26 268
18 (뉴욕 중앙일보) 2018년 9월 24일 - 기독의료상조회 회장 동부지사 방문 file 2018.09.26 787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